기사검색
2019.12.13( 금)
 
정치
사회/경제
교육
농업
스포츠
> 상주인뉴스 > 사회/경제
2019년 10월 22일 (화) 13:02
전국 최대 떫은감 생산지 상주시, 생감 공판·수매 시작



24절기 가운데 열일곱째로 찾아오는 절기로 찬이슬이 맺기 시작한다는 한로(寒露, 10월 8일)가 되면 상주에서는 곶감의 원료인 생감수확과 곶감 만들기를 시작한다.

5천500여 농가에서 감을 재배하여 4만5천여 톤의 감을 생산하고 있으며, 1만여 톤의 곶감을 생산, 3천억 원의 수익을 올리는 등 전국 곶감 생산량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상주농업협동조합, 상주원예농업협동조합, 남문청과에서 생감 공판을 시작했고 상주곶감유통센터는 14일부터 생감 수매를 하고 있다.

매년 짧은 기간에 많은 물량이 출하되어 공판장 주변 일대에는 생감을 실은 차들로 인해 교통이 마비된다.

시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생감 공판용 플라스틱 상자를 지원해 시간 및 인력 낭비 해소에 상당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또한 곶감 공판용 플라스틱 상자도 지원해 생감과 곶감의 품질 향상에도 한몫하고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공판용 플라스틱 상자 지원사업을 통해 불필요한 인력과 시간 낭비를 줄여줌으로써 높은 경매 가격과 품질 향상에도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고 했다.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상주인뉴스 Copyright(c) 2014 sangjuinnews.com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 : 배병수  펀집인 : 박규열 사업자번호 : 511-81-52863 등록번호 : 경북 아 - 0032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병수 상주시 남성동 48-1 Tel: 010ㅡ4414-3878 E-MAIL: dnfvm825@hanmail.net